신협, 무형유산 전승자들에 기업 최대 규모 지원

작업장 보수·장비·재료 구입 등 위해 7억 7천만 원 후원, 약정식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신협, 무형유산 전승자들에 기업 최대 규모 지원

한국비즈니스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작업장 보수·장비·재료 구입 등 위해 7억 7천만 원 후원, 약정식

신협, 무형유산 전승자들에 기업 최대 규모 지원


- 작업장 보수·장비·재료 구입 등 위해 7억 7천만 원 후원, 약정식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 이하 신협)와 함께 6월 12일 오후 2시 신협중앙연수원 대강당(대전 유성구)에서 전통문화의 계승을 위한 ‘국가무형유산 전승활동지원 후원약정식’을 진행한다.


2022년국가무형문화재전승공간개선및홍보지원후원약정서.png


문화재청은 지난 2020년 11월 신협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통해 처음 인연을 맺은 후 협약에 따라 ▲ 2021년에는 궁궐?왕릉에 전통전주한지를 활용한 창호지 6,700장(1억)을, 전국 70곳의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에는 코로나방역을 위한 무인체온기 등(1억 5천만 원)을 지원했고, ▲ 지난해 9월에는 한지장 등 국가무형유산 6개 종목의 공방 등 전승공간 개선을 위해 내부 단장, 방음시설 확충, 음향기기 교체 등을 비롯한 각종 보수작업 비용을 종목당 2천만 원(상한)까지 지원했다.


올해에도 국가무형유산 전승취약종목의 안정적인 전승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추가로 국가무형유산 전승자들 34명을 선정해 6억 5천만 원의 후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로써 작년과 올해를 합친 신협의 지원 금액이 총 7억 7천만 원에 달하면서 국가무형유산 분야에 대한 기업 후원 규모로는 역대 최대이다.


참고로, 이번 추가 지원을 위해 신협중앙회는 전국의 신협지역협의회와 함께 신협사회공헌재단을 통해 후원금을 조성했다.


이번 후원금은 전승 공방·교육장 등의 보수·정비·확장과 공방·공연장의 필요 도구·장비·재료 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며, 사업주관 및 기부금 운영은 문화유산국민신탁(이사장 김종규)에서 수행한다. 이번 지원사업을 계기로 지역별 국가무형유산 전승자와 신협지역협의회와의 교류·협력을 통해 지역단위의 개별 지원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12일 개최되는 후원약정식에는 지원을 받는 국가무형유산 전승자, 신협중앙회 및 지역협의회장, 지자체, 문화유산국민신탁 등 약 1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지역별 국가무형유산 전승자와 신협지역협의회 등이 함께하는 교류 시간과 전승지원 사업 소개, 후원약정 서명 등으로 진행된다. 축하공연으로는 신협사회공헌재단이 2021년부터 전통예술 발전을 위해 후원하고 있는 ‘전통한국음악예술원’ 학생들이 참여한다.


문화재청은 신협의 문화재지킴이 후원사업이 국가무형유산 사회공헌 분야의 모범적인 사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앞으로도 국가유산 분야의 다양한 정책을 운영하고, 지속가능한 민·관 협력(거버넌스)을 활성화해 안정적인 전승기반을 조성해나갈 예정이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한국비즈니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