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시계에서 선조들의 창의와 융합을 엿보다

국립중앙과학관,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계왕국, 조선」특별전 개최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조선시대 시계에서 선조들의 창의와 융합을 엿보다

한국비즈니스신문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국립중앙과학관,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계왕국, 조선」특별전 개최

조선시대 시계에서 선조들의 창의와 융합을 엿보다


- 국립중앙과학관,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계왕국, 조선」특별전 개최 -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이석래)은 오는 11월 27일(월)부터 12월 1일(금)까지 국회 의원회관 메인 로비(2층)에서 「시계왕국, 조선」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3월 ‘달탐사 특별전’에 이어 국립중앙과학관이 국회에서 개최하는 두 번째 특별전으로, 조선시대 천문학 지식이 집약돼 있는 다양한 시계들을 전시한다.


「시계왕국, 조선」특별전은 <왕실의 시계>와 <사람들의 시계> 2개의 존으로 구성돼 있다.


시계왕국조선포스터.png


<왕실의 시계>에서는 왕실과 천문관청 관상감에서 주로 사용됐던 시계를 전시한다. 조선의 국가표준시계로 기능한 ‘자격루’*, 세종이 고안한 ‘일성정시의’, 장영실이 만든 또 하나의 자동물시계 ‘옥루’ 등 15세기 세종 때를 중심으로 화려하게 꽃피운 천문학과 시계 제작기술을 만날 수 있다.


<사람들의 시계>에서는 세종이 백성들을 위해 사람이 많이 다니는 서울 종묘와 혜정교에 설치했던 ‘앙부일구’와 17세기 천문학자 송이영과 18세기 실학자 홍대용이 제작한 두 개의 기계식 ‘혼천시계’, 조선 후기 다양하게 제작되고 사용된 휴대용 해시계 등이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중앙과학관이 그동안 연구를 통해 복원한 장영실의 자동물시계 ‘옥루’, 송이영의 ‘혼천시계’, 홍대용의 ‘혼천시계’ 등이 전시되며, 각 시계의 작동 원리를 이해하고 실제 작동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이석래 국립중앙과학관장은 “우리 관의 고유한 한국과학기술사 연구 성과를 국회에서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면서,


“이번 전시가 우리 전통 과학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나아가 우리의 과학 문화가 세계 관객과 만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한국비즈니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